글또 회고글

반년 간 글또를 하면서 아쉬운 점과 좋았던 점을 정리해보려 한다. 우선, 얼어붙은 블로그를 다시 살리는데 성공했다. 확실히 패널티 제도는 효과가 있었고 비슷한 개발 분야를 공부하는 사람들과 글을 공유하고 피드백을 받을 수 있어서 좋았다.

그리고 글을 나름 자주 쓰다보니 주제에 대한 고민을 많이 하게 되었다. 상반기에 이직 준비를 하면서 기본기에 대한 공부를 많이 했지만 글은 오히려 다른 주제로 많이 남긴 것 같다.

시간이 없더라도 글쓰기를 위한 글은 남기지 말아야겠다는 생각을 했었는데 이것도 어느정도 잘 지켜진 것 같아 다행이다. 앞으로도 꾸준히 블로그에 기록을 남길 수 있었으면 한다.